GOLF 라는 것을 처음 쳐보았다.

3월에 전임의 발령을 받고...


두달쯤 지나서 교수님께서 내게 말씀/ 아니 통보 하셨다.

다음주 0월0일  필드 나가야 한다고...

(의국에 새로 사람이 들어오면 다 같이 필드를 나가는 것이 전통이라고 하시면서...)


순간 내 생각은 '아. X 됐다.' 였다.

운동신경은 제로의 사나이며, 그 동안 golf 라는 것은 나와는 다른 세계의 사람들이 하시는 운동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바로 근처 스크린 연습장을 등록하고...

교수님께서 아이언을 마련해주시고...


희한하게... 일과시간을 마치고 연습장을 가려하면 응급수술이 터지거나 과 회식등이 잡히고...

결국 필드 나가지전에 연습장 한번 가보고 필드를 나가게 되었다.


필드로 향하면서 연습장에 들려 퍼팅채를 빌리고... 

모 드라이버는 당연 없고... 

신발은 가면서 근처 백화점 들러서 사서...


지금생각해도 참 어처구니 없을 정도로 무소유가 아닌 무준비의 상태로 나갔다.



용원 CC 를 갔었는데, 가기전 근처 장어집에서 다 같이 만나 장어를 먹고...

(교수님께서 힘 써야 한다며 특별히 나를 배려해서 오셨다고 하셨다.)



그리고 흔히 말하는 '머리올리는 날' 이 시작되었다.


모 드라이버란건 잡아본적도 본적도 없으니 나는 그나마 한번 잡아 보았던 7번 아이언으로 시작을 하였고....

각개전투훈련을 할때처럼 치고 달리고 치고 달리고....


이행동을 무한 반복하였다.

아 지금 말이지만 진짜 힘들었다.


그러던중...


슬슬 배가 아프기 시작했다.

원래 생선을 별로 안좋아 하는데, 아까 먹은 장어가 배에서 요동을 치는듯 했다.

기름기 많은 장어!!!



캐디에게 물어보니 이번 마치고 다음홀에 가야 화장실이 있다고 한다.

다들 알겠지만 변이 마려워서 배가 아플때는 이게 주기가 있다.

아프다 안아프다 아프다 안프다.... 그러다 이 주기가 짧아 지면서 더 이상 참을수 없는 상태가 되는데....



이번 것은 틀렸다.

기름기 많은 장어라 그런건지...


한번 아프더니 그 이후로 마치 스타카토 처럼 아픔 아픔 아픔 아픔........ 이 었다.

아 머리가 하예지더라.



다시 한번 캐디에게 휴지가 있냐니 없단다.

'아 진짜 X 됐다. 여기서 바지에 똥 싸면... 이제 창피해서 못다니겠지...

 아 전임의 올라온지 2달만에 병원 그만 두는구나. 아 아까 조금만 먹을걸....' 등등의 별생각이 다 들었다.



나의 상태를 알아 챘는지 캐디가 스코어 카드를 주었다.

그 두꺼운....



그 카드를 받아들고 홀 옆애 산으로 정신없이 뛰었다.

그리고 아이언으로 땅을 파고 해결을 하였다.

쭈그리고 앉아서 스코어 카드 부드러워 지라고 계속 무한 비비고.....



그리고 부처님의 평온한 마음으로 내려오는데 내 마음을 알아주듯 비가 조금씩 내리드라...

(모 2년도 더 지난 일이니 아마 땅속에서 다 거름이 되었을거라 믿는다.)






오늘의 이야기를 정리해보면 위 그림처럼....

    생애 첫 골프 --> 장어 --> 똥 ....


이렇게 요약 되겠다.



                                      이상 장어를 별로 안좋아하게 된 자바리 였습니다.







'막치는 Go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븐데일 그리고 첫 버디!!!  (0) 2019.05.07
아라미르cc  (0) 2019.05.01
가야 cc  (0) 2019.04.30
초보에게 최고의 골프장은?  (0) 2019.04.10
머리 올리는 마음으로 -베이사이드-  (0) 2018.03.09
생애 첫 골프 와 장어 그리고 똥 ㅠㅠ  (0) 2018.02.23
by 깔쌈한 자바리 2018. 2. 23. 16:0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