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특별법... 전공의 권리 보호를 기치로 제정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이 지난해 12월 23일 전격 시행되 었다.


그 중 대표안을 보면...


1. 수련시간이 1주일에 80시간을 초과하면 안된다.


2. 수련시간이 연속하여 36시간을 초과하면 안된다.


3. 연속수련 후 최소 10시간 휴식시간 보장


이 3개 안으로 대표 될수가 있다.



현행 수련 시스템을 보면 저년차인 1/2년차 일때 거의 당직들을 많이들 스게 되고

고년차인 3/4년차 일때 당직이 많이 줄게 되고 병원마다, 과마다 틀리지만 4년차 9월에서

11월 사이에 전문의 시험 공부한다는 명목아래 병원을 나가게 된다.


이 글을 쓰는 필자 역시 1년차때 퐁당퐁당으로 당직을 풀로 섰고 그 당시 2년차는 백당을 보았으며 3년차 부터는 아예 응급실 당직에서 빠지는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필자가 3년차로 올라갔을때 2년차가 1명이었고 1년차가 들어오지 않아 계속 당직을 서며 수련했었던 기억이 난다. (원래 한해 TO는 3명 이었다.)


그렇게 전공의 수련을 마치고 전임의를 하고 진료 조교수를 마치고 현재 임상조교수가 된지 2년차 인 지금...


전공의 특별법이 시행되었다.


개인적으로 이것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다. 그 동안의 시스템은 너무 전공의를 혹사시키는 시스템이 었으니까... 모 OO과는 여자 전공의를 뽑을때 임신 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쓰고 뽑는 과도 있었으니 말이다.


이제는 전공의에게 퐁당퐁당 당직은 없으며 일과시간이 지나면 병원에 남아 있지 말고 집에가라고 종용하는 분위기이니... 



그런데 하나 간과된 것이 있다.


병원이라는 곳은 아픈 사람/ 즉 환자를 보는 곳이고... 다른 일자리 처럼 내가 고용을 창출하고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그런 곳이야 사정에 맞게 일을 줄이고 하면 되겠지만...


병원에서는 오는 환자를 진료를 안볼수가 없다, 즉, 인원이 없다고 당직을 서지 않을 수는 없다.

물론 본과의 경우 현재 이 지역 일대에서는 야간에 수술 or 진료가 내가 근무하는 병원 말고는 안되는 실정이다. 그러기에 다른 병원들에서 / 다른 지역들에서 응급수술이나 시술이 필요한 환자들이 응급실로 내원한다.


하지만 당직을 설 전공의가 부족하다. 

--> 대게 쥬니어 스텝들이 커버하게 된다.


또한, 입원 환자가 갑자기 바이탈이 흔들리는등 안좋아 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담당의가 병원에 나올수는 없다. 수련시간 80시간에 위배 되기 떄문이다.

--> 이 또한 쥬니어 스텝들이 커버하게 된다.



쥬니어 스텝들을 보호하는 장치는 아무것도 없다.

노동조합 또한 쥬니어 스텝들에게는 없으며, 계약직이라 고용 또한 불안하다.

그러다 보니 많은 동기들이 사직을 하고 2차 병원이나 개업을 하러 나가게 되고...

나 역시 아직 남아 있는 이유라면... 환자에 대한 의무랄까... 보람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거창한것 같고 말이다.


나간 선배들이나 동기들에게 어떠냐고 물어보면 항상 하는 말이 하나 있다.

"나오면 좋거나, 아주 좋거나 둘중 하나다. 내가 왜 그렇게 아둥바둥 살았나 싶다."



그렇게 비어진 자리는 쉽게 차지 않는다.

그러면 다른 사람들에게 노동 강도가 올라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응급실을 보지 않는다던가, 몇시 이후 진료는 안된다던가... 

이런 말이 나오게되겠지...

그럼 그 피해는 결국 환자들에게 다 가는것이 아닌가.....




전공의 특별법... 만들어 졌어야 하는 법이다. 물론 찬성한다.

다만...


앞으로 다가올/ 그 후에 벌어질 여러 일들을 예방할 수 있는 어떠한 제도 or 법이 따라 와야 하지 않을까 한다.





           쥬니어 스텝은 봉이 아니라고 주절 주절 해보는 자바리 였습니다.




                                               

                               (Daniel Walker,  SectionHealth,  Publish Date Tuesday, 14 November 2017, 3:11PM)



'goss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라벨? 주 52시간 근무?  (0) 2018.09.19
고마운 마음...  (0) 2018.03.24
전공의 특별법...  (0) 2018.02.22
아! 한양이 계획 도시였구나!!!  (0) 2018.02.21
정말 오랜만이네요. 휴먼 해제하였답니다.  (0) 2017.01.31
아이폰 리퍼 받고 왔습니다.  (1) 2014.11.10
by 깔쌈한 자바리 2018. 2. 22. 14:21

 현재 요양병원에서 인정하는 전문의는 내과,외과,신경과,정신과,재활의학과,가정의학과,신경외과,정형외과 이렇게 8개

과이다. 학회 차원에서 비뇨기과의 인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의 재정적 문제로 현재 표류중이다.

 

하지만 아이러니한것은 요양병원에서 응급실로 가장 많이 싣고 오는 환자군은 소변줄이 안들어가서 소변줄을 넣으러 오는 경우

라는 것이다.

 

 요실금이나 전립선에 의한 배뇨장애는 적절한 치료만 수반 된다면 얼마든지 증상 개선이 가능하며 종류에 따라 완치도 가능하지만 지금 요양병원에서는 이럴경우 소변줄을 넣고 평생 계시는것이 다반수이다.

 

그리고 비의료인 혹은 비전문 의료인에 위하여 소변줄이 넣어지고 교환되면서 많은 문제를 야기 시키고 있다.

 

지금까지 몇번 생각은 해왔지만 어제 응급실 환자를 보고 경악을 금할수 없었으며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이 환자분의 경우는 올해초 교통사고로 신경외과에서 수술후 vegitable state 로 요양병원으로 전원되신 분이다.

4일전 부터 fever, vomiting, scrotal swelling 이 있으셨고 증상 심해져 응급실 오신분이다.

환자분은 Septic shock 으로 systolic BP 가 60 밖에 안되는 매우 좋지 않은 상황 이었고 Fournier's gangrene 와 perianal abscess 까지 침범해 있는 상황 이었다.

 

사망 가능성이 매우 높았고, 그렇다고 수술을 하지 않을 수도 없었고, 수술하다가 사망 가능성 또한 매우 높았다.

보호자분과 충분히 이야기를 하고 마취과와 이야기를 하고....

 

(사실  Fournier's gangrene 자체가 수술적 치료와 Big3 anti를 퍼부어도 사망률이 50% 되는 질환인데 septic shock 이 와있는

 상황으로 더욱더 좋지 않았다.)

 

응급 수술을 들어갔고, rectum 쪽 문제로 GS 가 Co-OP 들어오고....

 

오늘 새벽에 수술을 마쳤고 다행히 지금 큰 고비는 넘기신 상태이다.

여기서 말하고 싶은건...

일단 아래 환자분의 abdomen & Pelvis CT 사진을 보자.

 

 

 

 

 

 

 위에 동그라미 친 부분을 보면 ballooming 이 요도 안에서 되어 있다.

소변줄은 넣은뒤 빠지지 않게 하기위해 식염수를 집어넣어 앞부분을 공처럼 부플리게 된다.

그리고 이 부분이 방광안에 들어가서 걸리게 되어 안빠지게 되는 것인데...

 

요도에서 이것이 부풀어 있으니 당연 요도에 injury 가 갔을거고 이것이 infection 의 origin 이 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소변 또한 전혀 안나왔을터이니 APN 에 ....

(실제로 사진에도 수신증이 엄청나게 와있었다.)

 

그런데 이런 경우가 처음있는 경우가 아니라는 것이다.

소변줄을 넣다가 잘못 넣거나 요도가 끊어지고 터져서 많이들 오신다.

더욱이 외할머니도 최근에 요양병원으로 가계셔서 더욱 남의 일로 생각되지 않았다.

 

이 사진을 보다가 나도 모르게 격한 욕이 나왔다.

"이 ㅆㅂ ㅅㄲ 들이..."

 

다시보지 지금도 괜히 울컥한다.

 

이래도 요양병원에 비뇨기과가 필요 없는거니?

 

순간 울컥한 자바리였습니다.

 

'Urologist > R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양병원에 비뇨기과가 필요하다?!  (0) 2013.10.15
Andrology의 세계로...  (1) 2013.06.30
간만에 들어왔네요. 휴면해제라...  (0) 2013.06.08
by 깔쌈한 자바리 2013. 10. 15. 13:54
 요새 퐁당퐁당으로 ER call을 받고 있다.
몇일전 일인디... Hematuria 주소로 ER로 오신 분이 있어 ER을 갔었는디...
(ovary cancer 환자분으로 본원 OBGY F/U중 이신 분으로 먼저 OBGY에서 보고 varginal쪽에서는
 active bleeding 안보인다 하여 우리 과로 noti된 환자분이었다. RTx.. Hx가 있길래...
 대략 hemorrhagic cystitis로 impression잡고 갔었다. )

가서 환자분 보고 hematuria Foley keep하고 irrigation 열심히 하고 continus irrigation 달아놓고 나오는데
응급실에 완죤 난동이 났드라.

Hematesis 로 온 환자. 급히 angio 하고 bleeding focus 잡아서 한숨 돌리고 입원장 내고 준비도중 갑자기 expire했다는것...
(대략 Hx는 15일간 술만 드시다가 cc oneset으로 실려오신분)

그 친척분들 한 20여명 몰려들어와서 응급실 의자 던지고 쓰레기통 넘어뜨리고 아주 아수라장으로 만들더군...
더 웃긴건 angio하고 vital stable해져서 입원준비할때는 모 차라리 죽는게 났다더니... 입원 안시킨다더니... 하면서
완죤 버린 사람 취급하더니... 180도 변신하는 친척분들...
지원군 하나둘 도착하는데... XX욕부터 하면서 응급실로 들어오드만...


담당 내과 샘은 완죤 둘러 쌓여있고...
위에 young step분 오셔서 상황 설명하지만 이건 모 역부족이고....

"최선을 다했습니다만..."
"모 이새꺄! 최선을 다했는데 왜 죽어!!!" "이거 의료사고 아냐 이 XX!!!"

모 이런식인데 제대로 말이 통하겠는가...
거기다 거짓말은 어찌 그리 잘하시는지...

이런 일이 있을때 같은 동료임에도 우린 가서 말릴수가 없다.
잘못했다가 의사끼리 싸고 돈다는 말이 나올수 있기에...
거기다 난 수술복에 가운을 입어 완죤 튀는 상황... 평소 옷에 가운만 입었더라면 가운벗어놓고라도 가서 말리겠건만...)

그러다 갑자기 격해지는 말이 들리며 한무리의 사람들이 한 샘을 에어싸고 패기 시작하는디...

아 동아리 선배 아닌가...

순간 어느새 나도 그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고 있드라...


한등치 하는 몸인지라... 사람들 떼어내고 선배 한쪽으로 피신시키고 다가오는 사람들 막고 있는데...
힐끗 선배쪽을 쳐다보니 안경 날라가고 넥타이 풀리고 셔츠 찢어지고... 세상에 참나...

진짜 욱하는거 참느라 힘들었다.
특히 무슨 패싸움처럼 욕하며 달려오던 어린놈의 새끼...


고인이 되신 분께는 달리 유감을 표할 길이 없겠지만...
시정잡배 같은 그 무리들....

정말 응급실은 치외법권이란 말인가!


오늘 그때 그 선배를 만났다.
"오 나의 구세주..." 하면서 반가워 하시던데...

참 가슴이 찡하드라 ㅠㅠ


난주 선배랑 소주한잔 해야겄다.
(근데 시간이 나야 몰 하든가 하쥐 개썅 ....ㅋㅋ)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비무환  (0) 2011.05.11
Run away  (0) 2011.05.06
응급실에서 난동이...  (0) 2011.04.21
bladder hernia?  (0) 2011.03.20
하이네콜 VS 베시케어  (0) 2011.01.06
하루날  (0) 2011.01.06
by 깔쌈한 자바리 2011. 4. 21. 02:36

 요즘 ER을 돌고 있다.
ER근무는 하루에 12시간씩 근무하며 일주일중 하루는 ward턴이라하여 24시간 동안 EICU랑 병동의 ER환자 콜을 받으며
마찬가지로 12시간 ER근무를 하고, 하루는 OFF다.

다른 과를 돌때와는 다르게 근무시간이 명확하기에 근무아닐때는 맘놓고 자기 시간을 가질수 있다.
그런 ER에 요새 최대의 복병은?

바로 PK의 방학이다. ㅠㅠ

이번주 19일 까지 PK들이 방학이기에 우리 인턴들이 그들이 하던 일도 같이 해야한다.
개인적으로 내가 PK돌았을때는 우리가 모 하는게 얼마나 있을까 했었는디...

PK그들은 ER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였던 것이다.

PK들이 하는 업무를 보면...
Lab한 bottle 올리기, EKG찍기, 환자 urine통 주기, 사진찍으러 보내기, 각종 enema(칼리메이트, 듀팔락, 글리세린)
L-tube 넣기, foley catheter keep, simple dressing, 시력검사... 와우 진짜 많구나아~

어제는 차트 두개를 옆구리에 끼고 듀팔락 관장 하는데... 아 진짜 PK가 어찌나 보고 싶던지...
(젠장 듀팔락은 보통 1set가 3회이다.)

그런데 솔직히 하나 조금 짱나는 것은 말이쥐...

내가 3,4학년때 PK돌때는 방학이라도 총대단이랑 조율해서 몇시간씩 나누어 땜방으로 ER 나갔었는데...
이번에는 그런거 암것도 없고...

의전으로 바껴서 그런지, 아님 시대가 변하는건지...


그러면 긴것도 아니고 방학이라야 고작 일주일인디... 병원 측에서 대체 인력을 투입하던지...

그래도 대학병원 응급실이고 권역 응급센터인데...
over bed되는건 거의 일상이고...

인턴 2-3명으로 돌리는건 좀 넘하자나!!!
(막말로 한명이라도 CPR치면... 혼자 전부 cover?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는 ㅡㅡ;)

*PK : 보통 의대에서는 본과 3학년 중간부터 실습을 나가게 된다. 모든 과를 돌게 되며...
        실습점수로 성적을 매기게 된다. 일명 의대 실습생, 학생 의사라 부르며 그들을 약자로 PK라 부른다.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한다고 한마디만 해주세요.  (0) 2010.12.16
아스피린 안먹어요?  (0) 2010.12.15
I need PK  (0) 2010.12.14
낼은 레지던트 필기시험  (0) 2010.12.11
cut의 추억...  (0) 2010.12.08
스콥시스트? 이건 또 모야  (0) 2010.12.07
by 깔쌈한 자바리 2010. 12. 14. 12:09
  전에도 말했지만, 응급실이 아수라장이 되는 시간인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넘어가는 사이... 그때였다.
갑자기 사이렌소리가 울리며 119 구급차가 밀고 들어오드라.
(보통 사전에 연락후 오기 마련인데 가끔 아무 연락없이 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밀고 들어온다라고 표현한다.
 밀고 들어오는 경우는 2가지로 나눌수 있는데 첫번째는 정말 말그대로 초응급인경우... 두번째는 다른 병원에서
 던진 경우이다.)

이번 경우는 전자였다. 환자는 40대 중후반 정도로 보였고 광안리 바닷가에서 빠져 있는걸 관광객의 신고로 30분만에
구조해 왔다고 했다. 다행히 의식은 있고... 저체온증....
응급의학과 과장님의 지시에 따라 피뽑고 수액 달고 젖은 옷 벗기고...
일사분란한 움직인이 있은후 상태는 어느정도 안정되었다. 춥다고 덜덜 떠는것 말고는...

히스토리상 광안대교에서 빠졌다며 기억에 안난다 하는데... 그건 말이 되지 않고 (광안대교에서 빠져서 30분이나 있었다면
거의 살 가망성은 없다. 그리고 관광객이 보고 신고할수도 없고... )
분명 자기가 걸어 들어간건데... 심증은 있지만 본 사람도 없으니 모 ...
술도 한잔 하신게 분명한디 안먹었다고 하고...

경찰관은 신분 파악하느라 고생하고...
신분파악이 중요한 이유는 주민등록번호를 알아야 접수가 되고 접수가 안되면 오더가 들어가지 않기 때문이다.

잠시후 보호자 연락되어서 지금 이리 오고 있다고 하드라.

그때 그말을 들은 환자 갑자기 폭주하기 시작!!!
누가 연락하랬냐며 난동 시작. 팔에 IV line 잡아놓았던 바늘 빼서 던지고 사방에 피 튀고...
별의 별 욕을 다하며 환자복 입은 상태로 날뛰더니 나가드라.
진짜 한대 치고 싶을 정도....

수납 직원이랑 경찰관이랑 밖에서 실갱이 하는데....
이런 말이 들리드라. "누가 살려 노랬냐고, 누가 오고 싶어 왔냐고..."
그런 말 들으며 아까 날뛸때 잡다가 가운에 묻은 붉은 피를 보니 진짜 허탈하드라.
그 와중에도 피 난다고 팔 잡고 compression하고 있었으니...

그렇게 2-30분을 실갱이 하더니 춥다며 다시 들어와 따뜻한데 어디냐며 들어와 눕드라.
이건 뭥미...

모 잠시후 부인분이랑 자제분이 왔고...
그 난동분은 코까지 골며 주무시더니 날이 밝을때쯤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일어나 나가드라...


의료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바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진짜 이건 아닌거 같다.


응급실에 오는 분들중 상당수는 술에 만취해 오는 분인데.... 그런 분들중 폭력을 휘두르는 분이 꽤 계시다.
근데 웃긴건 의료진들은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냥 자기가 알아서 자기 보호 하면서 맞지나 않길 비는 정도....


이거... 다시 체육관을 나가야 하나....
by 깔쌈한 자바리 2010. 4. 12. 18:27
  • Favicon of https://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4.24 14:33 신고 ADDR EDIT/DEL REPLY

    상당히 다양한 일화가 많군요!

    고생하십니다..ㅇㅅㅇ;

  • 지나가는행인 2011.08.02 01:19 ADDR EDIT/DEL REPLY

    ㅎㅎ의학자료 검색하다가 들어오게 됐는데
    고생 많으시네요ㅜ ㅜ힘내세요!

 오늘 아침 8시 부터 광안리에 위치한 0000병원에서 4주간의 생활이 시작된다.
저번 턴이었던 PS가 인턴 로딩 1위의 곳이었다면 이번 파견지는 인턴의 천국이라 불리는곳...

4주간 떨어진 체력을 여기서 회복하라는 뜻이 아닐까~^^

여기 근무는 아침 8시부터 담날 아침 8시까지 24시간 근무를 하게 되는데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는 병동 당직실에 있으며 병동콜을 받게되고, 저녁 6시 부터 담날 아침 8시까지는
응급실에서 근무를 하게 된다.

현재 응급실의 상황.
TA환자 2명, slip down (drunken) 1명, Urticaria 1명 정도...
해운대 백병원이 개원한 이후로 상대적으로 이곳은 조금 한가해진듯~

자,자...

파이팅~*^^*
by 깔쌈한 자바리 2010. 4. 4. 20:33
  • Favicon of https://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4.04 23:52 신고 ADDR EDIT/DEL REPLY

    뭐.. 그래도 조금 한가해지실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

    어차피 그래도 바쁘시겠지만..;ㅂ; 화이팅!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