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외래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번주 부터 새로운 인턴이 들어왔다. new face~

근디 동아리 후배가 우리과 첫 턴으로 들어왔더라.

참 싹싹하고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보이는 후배라 잘해주고픈 후배다.
(성별은 여자다. 물론 여자라서 그런건 아니고...)

오후 외래가 끝나서 교수님들은 다 안계시고 나랑 국장님만 진료실에 있을때 였는데...
갑자기 밖이 무지 소란스럽드라.

욕하고 난리치고...

이유를 알아보니 우리 인턴이 foley keep을 했는디...
아 글쎄... foley와 urine bag을 연결할때 urine bag의 뚜껑을 안열고 연결한것이라...

의료사고 아니냐고 난리치며 소리지르고...
겨우 달래서 집에 보내고...

거의 panic에 빠져있드라.

저녁시간 좀 지나서 인턴을 불렀다.

"이제 의사로서 처음 시작하는건데... 생각보다 많이 힘들제?"
아무 말 못하고 눈물만 뚝뚝 흘리드라.

근데 우리 인턴은 또 걱정한 나머지 그 환자 차트찾아서 전화해서 사과했다드라...
그건 좋았는디 전화를 병원전화로 안하고 자기 핸폰으로 한것이다.

아주 전화 빗발치드라....
모 내가 받지 말라고 했다.

애는 아주 사색이 되서 급기야 다시 울고...

그 후 응급실로 그 환자 다시 오고...
하필 내가 당직이었는디....

겨우 달래고 달래서 보내고...

그 담날 외래로 쳐들어 왔드라....

아, 물론 그 환자의 심정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나...
좀 과하지 않나 싶다.

그냥 좀 슬프다....

~ 우리 과 돌고 나갈때까지 든든한 백커버가 되주겠다고 생각하는 자바리입니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턴의 눈물...  (0) 2012.02.23
외국인 환자...  (0) 2012.02.12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by 깔쌈한 자바리 2012. 2. 23. 20:12

 어제 당직이었다.
저녁까지는 조용하더니... 저녁먹고 부터 소아 병동과 응급실에서 콜 이 미친듯이 오드라.
그중 백미는..... am 4:00 경 자려고 누었는디 30분 단위로 병동 콜이 오더니 (대게 소아 I/O 가 안맞아요... 단체로 모라도 먹었나...)  am6시 경 응급실 콜...

49세 백인 남자... 4일전부터 Lt. scrotal pain oneset... 조금씩 통증이 더해져 지금은 inguianal 쪽까지 아프다며...

모 앞서도 말했지만 scrotal pain 이야 testis torsion 과 epididymitis 이 두질환이 대부분이고 이를 감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point 이므로 혈액검사와 소변검사, testis US color doppler 를 시행하였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는...
백!인!남!자! 인것이다.

한국말을 전혀 못한다. 이런 씨댕이 영어학원 원장이라면서 한국말을 전혀 못하는...
검사 결과를 설명하고 앞으로 치료방법에 대해 설명을 해줘야 하는디...

응급의학과 전공의를 비롯 응급실에 있던 타과 전공의에게
"영어 회화 함 해볼라유?" 물어보았지만 다들 실실 웃으며 피하고...

결국 만국의 공통어인 body language로 얼추 해결하고...
외래 예약까지는 잡아주었으나...

죽는줄 알았데이..
왜 그 광고... 외국인이 말거니까 일순간 정지동작 되는 광고...
그거 남이야기가 아니더라..

응급실을 나오면서 영어회화 공부를 좀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의국와서 당직 교대 하자마자 인터넷을 뒤져 전화영어 신청을 해버린 자바리 입니다. ㅋㅋ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턴의 눈물...  (0) 2012.02.23
외국인 환자...  (0) 2012.02.12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by 깔쌈한 자바리 2012. 2. 12. 17:56

 오늘 PAD7일로 퇴원을 하였다.
당이 잘 떨어지지 않아 지속성은 34unit. 속효성은 10unit 으로 식사전에 1번씩 총 3번 맞았다.
그리고 PO로 metformin 1000mg을 아침 저녁으로... 아마릴을 2mg 아침 식사전에 먹었고...

inj 만 하루에 64unit 씩 들어갔구나... 참나...

그 결과 오늘 아침 공복시  159 정도 나왔고... (보통 공복시는 124 이하가 나와야 정상이라는 ㅡㅡ;)
약 잘먹고 운동하고 BST check 잘 하고 몸관리 잘 하겠다고 다짐을 받은후 퇴원 수속을 밟았다.

사실상 갑작스런 나의 입원으로 윗 연차쌤 휴가가 월 화 수 에서 수 목 금 으로 밀렸기 때문에...
오늘 퇴원을 못하면 윗 연차쌤이 사실상 휴가가 짤릴수도 있다는....

낼 부터 다시 당직 투입이라는....

모 전공의가 다 그런거지.....라고 생각하지만 글쎄다....

그만 두고 강호에 나가 GP 뛰거나 깡 시골에 개업해서 조그마한 의원도 생각해보지만....
(개 썅 지금 시급계산해보니 2700원이드라 ㅠㅠ)


PAD2
이 날은 검사가 좀 많았다.
안검사 / 동맥경화 협착 검사 / 말초신경검사 / 경동맥 초음파 검사

역시 검사에 대한 설명은 모 없었쥐...

이 검사들 모두 당뇨로 인한 합병증을 알아보는 검사이다.
모 나야 acute하게 온것이니...
위 검사들에서 모두다 normal.
하지만 안검사는 1년에 한번씩 해보란다.

PAD3 일부터 PAD7일 까지는 모 insulin 양 늘리고 하루에 7번씩 혈당 check하고...
별다른 일은 없었다는....


다시 한번 건강이 최고라고 생각해보는 자바리 입니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턴의 눈물...  (0) 2012.02.23
외국인 환자...  (0) 2012.02.12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by 깔쌈한 자바리 2012. 2. 8. 23:24
  • 2012.03.04 12:02 ADDR EDIT/DEL REPLY

    의사선생님이 입원이라니 눈물나네요ㅠㅠ몸관리 잘하시길~!!^^

  • Favicon of https://www.jabari.co.kr BlogIcon 깔쌈한 자바리 2012.03.11 01:24 신고 ADDR EDIT/DEL REPLY

    감사합니다.
    지금은 PO로 조절하고 있어요~

    님도 항상 건강하시길~


 몸이 좀 안좋아 입원을 하게 되었다.
입원 하기까지의 과정은 이 전글을 읽어 보시면 아실거고...

오늘이 벌써 입원 4일 (PAD4) 째라는...
이놈의 당은 떨어질 기미를 안보이고...

오늘 부터는 지속성을 30Unit 까지 올렸는데...
모 두고 봐야 겄지...

이렇게 입원은 처음 해서리... 어색한 것도 많고 ...
또 의사에서 환자로 처지가 바뀌니 느껴지는 것도 좀 있다.

앞으로 환자를 조금더 이해 할수 있을것 같다는 느낌 (?)


PAD 1

 1층 수납에 가서 입원 약정서니 모니 이런것들을 써서 제출했다.
"제가 입원 하려고 하는데요."
수납원 씩 웃으며 병동수쌤에게 연락받았다며 올라가시면 된다드라.

입원해서 샤워재개 하고 환자복으로 갈아입고...
심전도와 복부 X-ray 를 찍고...
(사실 이거 검사하라고 해서 당황 했다. 왜 이걸 찍어야 하는지 ? 
 그리고 검사하고 나선 아무런 이야기도 없고... 모 나야 내가 결과 self로 확인 했지만...)

내가 환자들에게 당연시 냈던 여러 오더들이 미리 설명이 없다면 그 분들에 얼마나 불편한 감정을 이야기 할지
그리고 결과에 대해 궁금해하고 안절부절하실지 아주 쪼금은 느낄수 있었다는...

물론 검사중에는 갑자기 진행하게 되어 설명을 못드릴 수도 있고 큰 검사나 시술은 동의서를 받게 되어 있어서
설명이라는 것이 대부분 하게 되나...

아주 조그마한 검사라도 이런 검사가 이런 이유로 진행될수 있다는 이야기를 가능한한 꼭 말씀드려야 겠다고 생각하는 자바리 입니다.
 
PAD2은 담에~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국인 환자...  (0) 2012.02.12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by 깔쌈한 자바리 2012. 2. 5. 13:49

 3주전부터 인가...
체중이 저절로(?) 빠지고 물을 아무리 먹어도 목이 마르며 물을 많이 먹으니 소변을 자주보고...
몸이 좀 안좋다는 느낌이 있었다.

병동가서 아침 회진 돌고 self BST를 check해보니... 295....
공복인디....
다음날 한번더 해보니 어쭈구리 이번엔 300이 넘네...

part 교수님께 말씀드리고 약이나 먹자는 마음으로 국제진료센터 소장님(담당 교수님 친한 친구분이라)을 찾아갔다.

혈액검사, 소변검사를 해보자 ...

urine에서 glucose 4+, ketone body 2+
엥?

혈액검사는 더욱 가관....
glucose 758 ... 이건 뭥미...

그외 다른 lab들도 별로 좋지 않더라...

일단 입원권유를 받았으나... 그날이 당직이라...

"저 오늘 당직이라... 약 먹어보고 낼 다시 오겠습니더~"

근디... 일좀 하고 처방전 뽑으니 6시...
여긴 병원앞 약국들이 외래끝나면 다 문을 닫아버린다.

결국 약국은 못갔고...
병동가서 normal saline이나 한대 맞고...

다음날 점심먹고 병동서 BST 해보니
high!!! call doctor 이렇게 뜨드라. 한번더 해보아도 똑같고..

물좀 먹고 좀있다 다시 재봐도 똑같이 뜨네....
(내가 의사인디 무슨 의사를 부르라는 건지 ㅡㅡ;)
병동 널스들 샘 당뇨에요? 걱정어린 눈으로 쳐다보고....

다시 국제진료센서 소장님께 진료보러가자...
acute하게 오고 좀 이상한데... 검사 좀 더해보자...
CA 19-9 까지 검사하고...

마침 그날 컨퍼런스가 있어 담당 교수님 차를 타고 컨퍼런스 가는데...
담당교수님께 전화가 오더라....

전화 끊고 교수님왈
"니 CA 19-9도 떴단다. 일반 사람이었으면 지금 응급실로 입원해도 모자르다고... 그리고 CT찍어보란다. " 
"오늘 컨퍼런스 참석하고 낼 찎지요~ 모..."
(사실상 나라고 입원해서 치료받고 싶지 않겠는가. 다만 신분이 신분인지라... 또 내가 빠지면 그 일을 다 윗연차 선배님이 해야
 하는디... 내 담당 환자들은 누구에게 인계하고... 그래서 가능한 PO로 medication 하고 싶었던 거쥐)

그리고 오늘 CT찍고...
내분비 내과로 넘어가고...

바로 입원.... (과장님께 교수님께서 noti 가 되어서리....)

그런데 병동에 자리가 없단다. ㅋㅋ
2인실이 하나 났었는데... 내거 보던 환자랑 같은 방은 좀 그렇잖아....
 
결국 수간호사가 낼 확실하게 1인실 난다고 해 낼 병실 나는대로 입원하기로 했다.
참.... 여러사람에게 죄송하다는....

30대 초반에 이게 몬일이고......
이젠 몸 생각할때가 된것인가......

(인간적으로 채혈실 좀 심하더라... 여기저기 쑤시는데 진짜 죽탱이 날라갈뻔 했다.
 나야 같은 직종이니 참았지만.... 일반 환자분들에게 이렇게 하면 곤란하쥐~ )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상일기 part2  (2) 2012.02.08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by 깔쌈한 자바리 2012. 2. 1. 21:42


 지금은 am2:37분...
이 시간까지 안자고 있으면 모... 잡일 아니면 당직이라는~
ㅋㅋ 오늘은 당직이라는...

병동환자분들도 stable하고... 중환자실 간 오늘 OP 했던 환자분도 걱정했던것과 다르게 좀전에 편안히 잠드셔서...
간만에 좀 여유가 있다 했더니 응급실 전화가 오는구나...

noti 하는 인턴은 동아리 후배...ㅋㅋ

local에서 r/o 쯔쯔가무시로 왔다던디 감염내과에 noti 했더니 혈뇨있다고 울과에도 noti 하라 했다는...
모 감염내과에서 다 보면 안되나 하겠지만...

응급실에 환자가 왔을때 일어나는 대략적인 시츄에이션은...

그 환자의 impression을 잡아서 그에 맞는 과에 noti를 하고 그 과에서 보게되지만...
조금이라도 다른 걸리는게 있으면 다른과를 물고 들어가야 한다는 아무도 말하지는 않지만 내재된 그런 것이 있다.

이것도 일종의 방어진료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 환자에게 안 좋은 일이 있을 경우 최대한 걸고 넘어지려는 거랄까....


아 된장 중환자실 할매 갑자기 다리가 안움직인단다.

일단 여기까지~

------------------------------------------------------------------------------------------------------------------

시간이 꽤 지났구나...
오늘이 2012.2.1일이니 ^^

 저번 중환자실에서 다리가 움직이시지 않은다는 할머니는 radical cystectomy /c ileal conduit 하신 분이었는데...
DVT 의심하에 CT 및 혈관외과에 협진의뢰를 보냈고...

답은 아직 IVC filter insertion 까지는 안해도 되고 좀더 추이를 지켜보자였다.

그후 별탈 없이 일반 병실로 올라오셨고...

drain양이 줄지 않아 drain keep 하신채로 퇴원하셨다가 식욕부진, nausea등으로 외래통하여 다시 입원...

paralytic ileus 로 L-tube keep 하고 몇일 계시다 remove  하시고...
현재 입원하여 계신다는...


많이 좋아지셔서 이번주 주말 지내고 퇴원 예정이니...
참 다행이 아닐수 없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상일기  (0) 2012.02.05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by 깔쌈한 자바리 2012. 1. 7. 02:47

 벌써 4개월 전의 일이다. ㅋㅋ

우리 병원 홈페이지에는 친절 직원 추천란이 있다. 보통 환자분들이 친절 직원을 추천하며 사연을 적어놓곤 한다.
모 나와는 별 상관없는 일이니 관심 끄고 있었지만~ ㅋ

그날 당직이라 응급실을 갔는디 응급실 간호사들이 "쌤 친절직원에 이름 나왔는데요~"
하면서 반겨주드라~

모 제 지인들이나 동아리 후배들은 절대 안믿겠지만....


그렇다.

나는 친절 의사다 . ㅋㅋㅋ



안 믿으실 분들이 대부분일것 같아 원문을 가져왔다 ㅋㅋ


"방광암 수술로 입원치료 받았습니다.

성심껏 치료해주시고, 깊은 관심으로 마음까지 치료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말씀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 마치 가족과 같이 대해 주신 선생님의 성의에 진심으로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친절을 뛰어 넘는 깊은 인정과 성의의 치료에 감명 받았습니다."



그 후로는 그 친절직원 추천란에 가끔 들어가본다.

이번에 누가 실렸나 하고....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하계 휴가 시작~  (0) 2011.08.22
by 깔쌈한 자바리 2011. 11. 22. 14:10

  양산으로 파견 온지 이제 3주가 지나가는 구나...
우린 파트별로 4개월 씩 돌게 교육과정이 짜여 있어서 본원에서 8개월을 하고 일루 오게 되었는데...

여긴 악명이 높다.

이상하게 이곳만 오면 한번씩 run away// 탈출을 강행한다.
나는 왜 그러나 했거든...

내가 3주 해보니 딱 알겠네~


전공의는 우리에게 피교육자일뿐이라며 일은 PA가 다하니 필요없다고 말하는 교수가 있는 곳이니 모...
그럼 그 PA하고 잘들 하지 왜 본원에 TO는 요청해서 파견을 받니...
그것도 3명씩이나...  우리도 여기 오기 싫거든~ 쳇!!!

이런데는 파견 오지 말아야 한다.



아 어서 빨리 본원으로 돌아가고 싶다.

4개월이면 대략 16주... 그중 이제 15주 남은건가....
짱나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하계 휴가 시작~  (0) 2011.08.22
당직비 100% 인상되다. 쳇  (0) 2011.06.17
by 깔쌈한 자바리 2011. 11. 18. 12:16
외래 진료후 R2 강모 선배님께서 진지해진 얼굴로 왔드라...

몬 일이냐고 묻는 나에게 정체성 혼란을 느꼈다는디...

이야기 인즉 29세 남자 환자가 voiding difficulty 로 외래에 왔다.
scope상 urethral stricture로 soudation이 필요한 상태였다.

교수님께서 soundation을 하고 나서 bleeding이 좀 있어....
자기보고 bleeding control 차 gauze로 감싸고 좀 잡고 있으라 했다는...

모 별다른 생각 없이 잡고 있는데...

조금씩 erection 되기 시작하더라...
모 별다른 생각 없이 잡고 있는데...

꿀렁 꿀렁 두번 정도 느낌이 나더니...
그만 ejaculation을 해버렸다는...


흠.... 여기서 ejaculation은 사정을 말합니다.
ㅋㅋㅋ 그냥 발사해버린겨~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믿으시겠지만... 친절직원에 제가 ㅋㅋㅋ  (0) 2011.11.22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하계 휴가 시작~  (0) 2011.08.22
당직비 100% 인상되다. 쳇  (0) 2011.06.17
유비무환  (0) 2011.05.11
by 깔쌈한 자바리 2011. 8. 30. 12:53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여름 휴가가 시작되었다.
2일전 토요일 아침회진을 끝으로 담주 일요일 저녁까지...

하지만 그리 기분이 좋지 많은 않다.

토,일은 밀양에서 건강검진 봉사에 차출되었고... 일요일 저녁즈음 집으로 돌아와 자고 일어나니 월요일 점심이구나아....

더욱이 이번 휴가가 2번 밀리고 3번째 지 맘대로 잡힌 날짜라...
모 할것도 없고...

봉사야 좋은 경험이었지만 쌩으로 날라간 토,일의 아쉬움은 지울길이 없고...



설상가상....
이번주 금,토 광주에서 종양학회한다고 교수님 같이가자하시네...


ㅆ ㅣ ㅂ ㅏ ~ ㄹ


이게 무슨 휴가야!!!!



보통 1년차 첫 휴가를 군대에서 첫 휴가랑 비교 많이 하던디...

그냥 콱 복귀 안해버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하계 휴가 시작~  (0) 2011.08.22
당직비 100% 인상되다. 쳇  (0) 2011.06.17
유비무환  (0) 2011.05.11
Run away  (0) 2011.05.06
by 깔쌈한 자바리 2011. 8. 22. 13:58
|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