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UC 2019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림.
유럽비뇨기종양학회로 uro-oncology를 하는 나에게는
배울것도 많고 해서 abstract가 accept되면 꾸준히
오려 했는데...

이런저런 이유로 올해가 마지막일듯 ㅎㅎ

김해에서 아침 7:55분 비행기 출발
하지만 수능보는 날이라 듣기평가 관련으로 인천에서
비행기 delay...

결구구 비엔나에는 저녁 6:30분에나 도착함


지하철 표가 하루/1일/3일... 그리고 관광명소랑
연계한 pass가 많으므로 확인해보고 사시면 좋을듯~

도착한 숙소는 슈테판스플라츠 호텔...



저기가 들어가는 입구임.
지하철 슈테판스플라츠역 입구 올라오면 바로 왼쪽에
붙어 어있음. 입구는 보이는 정면 말고 호텔은 마주본
채로 오른쪽으로 조금만 가면 자랑스런 삼성 이랑 쌍
둥이 칼 행켈과 마주보고 있음~
(이렇게 쓰는 이유는 입구 찾는라 고생하는 경우가 종
종있어서 ㅎ)

암튼 이 호텔 완젼 강추
비엔나에서 교통및 가성비대비 끝판왕같은 느낌
엘베가 신기하게 원하는 층만 스게되어 있도 그 층에
내리면 통로 들어가는 글에도 카드 찍게 되어 있음



오스트리아의 대명사 슈니첼을 먹기로...

이 집은 1호점 2호점이 있는데 두가게 거리는 걸어서
5분도 안걸릴듯함
다맘 1호점은 와인만 팜.
우린 맥주를 원하기에... 2호점으로

평일인데도 대기탐



긴 기다림 끝에 나온 맥주와 슈니첼...



엷은 돈까스 느낌... 일단 양이 많아서 참 좋았음
JMT ㅎ

참 그리고 이거 말고 무슨 pot에 든 소고기 모 있
는데 그건 완젼 갈비탕 맛이었음|

이렇게 첫날 마무리~
그럼 오스트리아에서 자바리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9.11.15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