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4개월 전의 일이다. ㅋㅋ

우리 병원 홈페이지에는 친절 직원 추천란이 있다. 보통 환자분들이 친절 직원을 추천하며 사연을 적어놓곤 한다.
모 나와는 별 상관없는 일이니 관심 끄고 있었지만~ ㅋ

그날 당직이라 응급실을 갔는디 응급실 간호사들이 "쌤 친절직원에 이름 나왔는데요~"
하면서 반겨주드라~

모 제 지인들이나 동아리 후배들은 절대 안믿겠지만....


그렇다.

나는 친절 의사다 . ㅋㅋㅋ



안 믿으실 분들이 대부분일것 같아 원문을 가져왔다 ㅋㅋ


"방광암 수술로 입원치료 받았습니다.

성심껏 치료해주시고, 깊은 관심으로 마음까지 치료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말씀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 마치 가족과 같이 대해 주신 선생님의 성의에 진심으로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친절을 뛰어 넘는 깊은 인정과 성의의 치료에 감명 받았습니다."



그 후로는 그 친절직원 추천란에 가끔 들어가본다.

이번에 누가 실렸나 하고....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나.... 입원이라니 ㅡㅡ;  (0) 2012.02.01
혈뇨면 다 비뇨기과인겨~  (0) 2012.01.07
나는 지금 양산...  (0) 2011.11.18
정체성 혼란이라...ㅋㅋ  (0) 2011.08.30
하계 휴가 시작~  (0) 2011.08.22
by 자바리 2011. 11. 22.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