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학술 대회라는 것이 있다.
보통 11월 말쯔음 잡히게 되는데... 다른 병원에도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우리 병원에는 1박2일로
인턴 학술 대회라는 것을 가게 된다.

학술대회라는 이름에 흔히 들으면 논문 발표하고 토론 하고 그러는 것 아녀~ 라고 생각할수 있겠지만~

그냥 1박2일동안 쉬고 오는 거다.

그렇다. 그냥 쉬는 거다. ㅋㅋ
펜션에서 먹고 마쉬고 자고....

인턴 생활의 마지막 휴식이라 할까나~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그해의 전공의 WORST와 BEST를 뽑게 된다.


그리고 뽑힌 WORST에게는 공중전화로 전화를 걸어 친절하게 1등임을 알려준다.
적당한 욕설과 함께... ㅋㅋ
물론 익명으로 말이다.
(누군지 알게 되면 그 다음 생활이 너무 괴로워진다. ㅠㅠ 전에 한 선배는 뽀롱나서 군대갔다 ㅡㅡ;)


이번에 WORST는 OS의 R1이었으나... 그 썜은 그것마저도 자랑스럽게 여길것 같다는 분위기에 분위기 급반전.
NS의 R1이 WORST로....
(ㅠㅠ 개인적으로 친한 선배인디 ㅋㅋ)


몇분 후 그 선배는 한통의 전화를 받게 된다.

"씹새야. 니가 1등이다."

(모, 이후 전화한 사람 누구인지 묻는 전화가 열몇번 왔었지만....)

비밀은 지켜줘야 한다.ㅋㅋㅋ

ps// BEST는 응급의학과의 R1이 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0.12.07 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