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SODE1
 
몇일전 PA에 관해 몇자 끄적거렸는디...
오늘 수술방에서 스크랩을 스던중 어의 없는 이야길 들었다.

들어는 보았는가?
스콥시스트? 허 참나...

복강경 수술시 scope 잡고 있는 PA란다. 그러니까 복강경시 전문적으로 scope만 잡고 있는거쥐...
그 PA가 외과학회에서 발표를 했단다. PA를 모아놓고...

PA가 발표를 하게 해주게 외과학회도 어의없지만....
더 어의없는건 오늘 집도하신 교수님의 말씀...

이름도 첨 들어본 스콥시스트에 관해 PA가 이야기 하자...
교수님왈...

"scope를 잡으려면 해부학 지식이 빠삭해야 할텐데... 그 분은 대단한 분이구나"라며 아주 입에 침이 마르실정도로
칭찬하시더라는...

거기에 으쓱하는 PA...


이건 좀 아니자나. PA가 scope잡고 있을때 우리 1년차 전공의 썜은.... 허 참나...

EPISODE2

 GB cancer로 수술중이었다.
이번엔 필드에는 들어가지 않고 옆에서 불맞춰주고... 음악 틀어주고... 했는디...

필드에 있던 PA가 나보고 음악을 꺼라. 몰 틀어라. 하더라...
사실 난 아무생각 없었는디...

같이 필드에 계시던 우리의 HOPE R3년차 쌤께서...
"인턴썜이 니 친구냐. 말버릇이 그게 모냐."며 아주 죽여 놓으시드라.

못들은 첫 자리를 피해주었지만...

완죤 기분 와따!!!
우리 전공의쌤 싸랑해요~^^*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낼은 레지던트 필기시험  (0) 2010.12.11
cut의 추억...  (0) 2010.12.08
스콥시스트? 이건 또 모야  (0) 2010.12.07
인턴 학술 대회 (싶새야 니가 1등이다.)  (0) 2010.12.07
공력 불변의 법칙!!!  (0) 2010.12.06
PA...(Physician Assistant, 의사보조)  (4) 2010.12.06
by 깔쌈한 자바리 2010. 12. 7.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