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군번이니 벌써 군대를 제대 한지도 20년 정도가
흘렀네요. 저의 주특기는 1114로 박격포를 다녀왔습니다. 다들 자기 군생활이 젤 힘들었던 것처럼 저도 참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생각해보면 간간이 좋았던 추억이 있네요.

저는 박격포라 저의 중대는 3개의 빅격포 소대와 1나의 본부, 1개의 106미리 무반동 소대로 이루어져 있고저는 1소대로 4개의 포반과 1개의 본부로 이루어져 있었지요. 기준포가 둘포이구요.


갑자기 군대 이야기를 꺼낸건...

이번에 한동안 이슈였던 모 고위공무원님의 병역문제를 보다보니 저희도 비슷한 일이 있었거든요

한포반은 분대장/포수/부포수/1반탄약수/2번탄약수로
보통 구성되어 있지요. 보통 1번 탄약수를 일병이 2번 탄약수를 이등병이 하지요. 모 서열 좀 풀린 군번은 일병 말뽕때 포수를 잡는 군번도 있지요

저의 포반에 부포수 였던 일병 조xx 라는 후임병이 있었지요. 잘생긴 친구 였는데...
부모님이 면회오셔서 토요일날 일박이일로 외박을 나갔지요. 그리고 그날 밤... 토요일 외박자중 한명이었던 5소대 일병 한놈이 만취해서 경찰서에서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있었죠.

그리하여 그날 새벽에 외박자 전원 복귀 명령이 떨어졌지요. 그리고 그 조xx 일병은 복귀명령 시간보다 3시간 정도 늦게 복귀하였죠.
하지만 아쉽게도 부모님께서 전화로 복귀가 좀 늦는다고 이야기를 못해서인지...

금마는 영창 같습니다.
휴가 복귀인데 미복귀 그런것도 아니고, 외박인데 복귀명령보다 3시간 늦게 복귀했다고 지시불이행 모 그런걸로 영창을 갔다 말입니다

그런데 그때 아무도 그에 대해 이의를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복귀명령이 떨어지면 1시간 이내인가 복귀해야하는것이 군법에 있거든요.

군대는 보이스카웃 같은 봉사단체 그런것이 아닙니다
군대란 사람을 죽이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입니다. 내가 하고 싶다고 하는것도 아니고 하기 싫다고 하지 않는것도 아니란 이야기지요.

전쟁이 터졌다. 저쪽 전선으로 3시간 행군을 해서 가야한다. 그런데 가도 가자마자 죽을수 있다. 이런 상황에도 “가라” 라는 명령이 떨어지면 가야하는게 군인의 사명입니다. 그러기때문에 명령과 법이 근본이고 무너지면 안되는것이지요.

몸이 아파서 안가도 되는데 갔다?
병원에 진료가 있어서 휴가를 연장했다

ㅎㅎㅎ
무슨 개소리 입니까.

몸이 아파서 제대로 훈련을 받지 못하는 사람이면 군대에 들어오면 안됩니다. 오히려 사기만 저하되고 부대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 많습니다.
보이스카웃 놀러간것도 아니고 무슨 전화로 연장을 합니까?

진짜 생각지도 못한 /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되가고 있네요

정상적으로 2년2개월 군복무 하신 분들은 아마 끓어오르는 무엇인가를 느끼실겁니다.

갑자기 그 친구가 보고 싶네요-^^

갑자기 울컥한 자바리 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20. 10. 1. 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