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 away는 인턴 때만 있는 줄 알았는디~
전공의가 되고 나니 더 흔한것 같다는...

먼저 ENT에 동기 2명이 차례차례 도망갔다가... 잡혀 들어왔고 ㅋㅋ

저번주에 도망간 OBGY 전공의 동기는 아직도 소식이 들리지 않는다.
모 이친구는 내과 떨어지고 2차로 OBGY들어간 친구인디...

깔끔하게 사퇴서까지 써놓고 나갔다니 모 쉽게 돌아올것 같지는 않다.


사실 나 또한 항상 run away를 생각한다.


다 떄려치고 나가서 GP나 하면서 인생 편하게 사는 거야.
모 있나~

이런 생각이 수십번 아니 수백번 들지만 아직 이 자리에 있는 건...

왜 일까?


흠....


에이 ER가서 환자나 퇴원시키고 와야겄다~

'Urologist > R1'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직비 100% 인상되다. 쳇  (0) 2011.06.17
유비무환  (0) 2011.05.11
Run away  (0) 2011.05.06
응급실에서 난동이...  (0) 2011.04.21
bladder hernia?  (0) 2011.03.20
하이네콜 VS 베시케어  (0) 2011.01.06
by 자바리 2011. 5. 6. 22:3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