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특별법... 전공의 권리 보호를 기치로 제정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이 지난해 12월 23일 전격 시행되 었다.


그 중 대표안을 보면...


1. 수련시간이 1주일에 80시간을 초과하면 안된다.


2. 수련시간이 연속하여 36시간을 초과하면 안된다.


3. 연속수련 후 최소 10시간 휴식시간 보장


이 3개 안으로 대표 될수가 있다.



현행 수련 시스템을 보면 저년차인 1/2년차 일때 거의 당직들을 많이들 스게 되고

고년차인 3/4년차 일때 당직이 많이 줄게 되고 병원마다, 과마다 틀리지만 4년차 9월에서

11월 사이에 전문의 시험 공부한다는 명목아래 병원을 나가게 된다.


이 글을 쓰는 필자 역시 1년차때 퐁당퐁당으로 당직을 풀로 섰고 그 당시 2년차는 백당을 보았으며 3년차 부터는 아예 응급실 당직에서 빠지는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필자가 3년차로 올라갔을때 2년차가 1명이었고 1년차가 들어오지 않아 계속 당직을 서며 수련했었던 기억이 난다. (원래 한해 TO는 3명 이었다.)


그렇게 전공의 수련을 마치고 전임의를 하고 진료 조교수를 마치고 현재 임상조교수가 된지 2년차 인 지금...


전공의 특별법이 시행되었다.


개인적으로 이것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다. 그 동안의 시스템은 너무 전공의를 혹사시키는 시스템이 었으니까... 모 OO과는 여자 전공의를 뽑을때 임신 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쓰고 뽑는 과도 있었으니 말이다.


이제는 전공의에게 퐁당퐁당 당직은 없으며 일과시간이 지나면 병원에 남아 있지 말고 집에가라고 종용하는 분위기이니... 



그런데 하나 간과된 것이 있다.


병원이라는 곳은 아픈 사람/ 즉 환자를 보는 곳이고... 다른 일자리 처럼 내가 고용을 창출하고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그런 곳이야 사정에 맞게 일을 줄이고 하면 되겠지만...


병원에서는 오는 환자를 진료를 안볼수가 없다, 즉, 인원이 없다고 당직을 서지 않을 수는 없다.

물론 본과의 경우 현재 이 지역 일대에서는 야간에 수술 or 진료가 내가 근무하는 병원 말고는 안되는 실정이다. 그러기에 다른 병원들에서 / 다른 지역들에서 응급수술이나 시술이 필요한 환자들이 응급실로 내원한다.


하지만 당직을 설 전공의가 부족하다. 

--> 대게 쥬니어 스텝들이 커버하게 된다.


또한, 입원 환자가 갑자기 바이탈이 흔들리는등 안좋아 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담당의가 병원에 나올수는 없다. 수련시간 80시간에 위배 되기 떄문이다.

--> 이 또한 쥬니어 스텝들이 커버하게 된다.



쥬니어 스텝들을 보호하는 장치는 아무것도 없다.

노동조합 또한 쥬니어 스텝들에게는 없으며, 계약직이라 고용 또한 불안하다.

그러다 보니 많은 동기들이 사직을 하고 2차 병원이나 개업을 하러 나가게 되고...

나 역시 아직 남아 있는 이유라면... 환자에 대한 의무랄까... 보람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거창한것 같고 말이다.


나간 선배들이나 동기들에게 어떠냐고 물어보면 항상 하는 말이 하나 있다.

"나오면 좋거나, 아주 좋거나 둘중 하나다. 내가 왜 그렇게 아둥바둥 살았나 싶다."



그렇게 비어진 자리는 쉽게 차지 않는다.

그러면 다른 사람들에게 노동 강도가 올라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응급실을 보지 않는다던가, 몇시 이후 진료는 안된다던가... 

이런 말이 나오게되겠지...

그럼 그 피해는 결국 환자들에게 다 가는것이 아닌가.....




전공의 특별법... 만들어 졌어야 하는 법이다. 물론 찬성한다.

다만...


앞으로 다가올/ 그 후에 벌어질 여러 일들을 예방할 수 있는 어떠한 제도 or 법이 따라 와야 하지 않을까 한다.





           쥬니어 스텝은 봉이 아니라고 주절 주절 해보는 자바리 였습니다.




                                               

                               (Daniel Walker,  SectionHealth,  Publish Date Tuesday, 14 November 2017, 3:11PM)



'goss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라벨? 주 52시간 근무?  (0) 2018.09.19
고마운 마음...  (0) 2018.03.24
전공의 특별법...  (0) 2018.02.22
아! 한양이 계획 도시였구나!!!  (0) 2018.02.21
정말 오랜만이네요. 휴먼 해제하였답니다.  (0) 2017.01.31
아이폰 리퍼 받고 왔습니다.  (1) 2014.11.10
by 깔쌈한 자바리 2018.02.22 14:21
  내가 의사가 되어서 제일 하기 싫은것, 제일 꺼려지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팔이 빠지도록 다리가 후들거리도록 CPR치는 것도 아니고... 환자의 stool을 뒤집어 쓰며 enema를 하는것도
아니며, 응급실에서 drunken state의 환자분들에게 멱살을 잡히고 한대 맞는 그런것도 아니다.

바로...

사망선고를 할때이다.


아직까지 이 선고를 몇번 하지는 않았지만...
이것은 모랄까... 할때마다 점점 더 하기 싫어진다.
끝이 보이지 않는 어두운 곳으로 가라앉는 기분이랄까...

오늘 아침... 퇴근을 30분 정도 남겨놓고... 5병동에서 콜이 왔다.
expire한 환자분이 계시다고...

EKG찍고 사망선고 해달라고...
(환자분이 사망하면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EKG를 붙이고 다시 찍는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을 올라가 보니... 가족분들이 기다리고 있드라.
들어가서 EKG를 붙이는데... 
 
이미 환자분의 피부색은 거무튀튀한...
죽음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드라...

리듬을 확인한뒤... 마지막 사망선고...

2010년 5월 4일... 8시 23분... 환자분 사망하셨습니다.....
들릴듯 말듯 낸 나의 소리에...

곧이어 터지는 울음소리들......


맘이 참 무겁다....
이런것은 정말 다신 하기 싫다... 정말로...
by 깔쌈한 자바리 2010.05.04 12:07
  • Favicon of https://rinz.tistory.com BlogIcon Rinz 2010.05.05 11:10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 직접 사망선고를 하시는군요.

    굉장히 기분이.. 그럴듯 하네요. 자기가 죽인 것도 아닌데......

 인턴 수련은 3차병원이나 2차병원에서 이루어진다. 3차 병원은 대학병원을 말하고, 2차 병원은 보통 교육인가를
받은 준종합 병원이다.  

3차 병원에서의 인턴 생활은 크게 원내와 파견두가지로 이루어진다.
주변 선배님들이나 지인들의 말을 들어보아도 그렇고 ER에서 실습을 하며 봤던 인턴쌤의 모습과
지금 2차병원에 파견 나와서 인턴을 하는 내 모습을 떠올려봐도 그렇고~

3차병원 (대학병원)에서 인턴이란 ...  각 과 전공의 샘들의 잡일을 도맡아 하며 모 피배달이나 차트찾아오기등의
일들을 한다. 인턴은 3신이라는 말고 여기서 나온다. 
(3신은 먹는데 걸신, 일하는데 병신, 숨는데 귀신이라나~)  

파견을 나가게 되면 인턴은 3신에서 정말 신 비스므레하게 된다. 특히 야간에는 전 그 응급실에 의사란 자기
혼자 이므로 직접 환자를 보고 처방을 내리고 suture나 splint등의 기본적인 시술을 하며 환자의 상태가 중할경우
다른 병원으로 transfe 시키게 된다.  

즉, 정말 의사로서 하는 일을 한다고 말 할수도 있지만 그 만큼 본인에게 책임이 뒤따른다는 말이 된다. 흔히
말하는 독박 쓴다라고나 할까.
3차 병원에서야 백업해주는 전공의 선생님들이 계시니 어찌 되었든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는다.
혼이야 많이 나겠지만~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편한 어찌보면 이등병 같은 생활이 대학병원에서의 인턴생활이라면 파견을 나가서
인턴이란 어느 정도의 권한과 그 만큼의 책임을 가지고 있는 병장같은 존재라 할까...

바로 어제 밤에 내 경험이다.

자세한 이야긴 그렇고 대략 윤곽만 보면 어찌어찌하다가 칼에 Lt. thigh에 3cm 자상을 입은 환자가 실려왔다.
irrigation하고 베타딘소독후 상처 깊이를 살펴보고 sture하였는디 (여기까지는 좋았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부터 BP가 쳐지는 것이다.
N/S달고도 유지는 되지만 더 올라 가지는 않드라. 과장님께 노티 하고 압박붕대로 한번더 감아주고 H/S 달고...

내일을 생각하면 단 몇분이라도 자야겄만 난 당직실로 걸음을 옮길수가 없었다.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 부끄럽게도 그런마음보다는 이 환자 잘못되면 큰일난다라는 생각에서 였다. 별의 별
생각이 다들었었다. 내가 못본 혈관이 있었나, sture할때 몰 잘못했나 등등의....
만약을 대비하여 다른 큰 병원으로 transfer를 준비하고 환자 가족에게 이야기 하는 도중... 신기하게도 어느정도
BP가 유지되는.....
결국 새벽에야 어느정도 안정을 찾았고 병실로 입원하여 한 시름은 덜었으나...   
정말 시껍했다.

내가 할수 있는것에는 그 만큼의 책임이 따른다는것...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다라는 모 선배님의 말씀이 가슴깊이 새겨지는 그런 날이었다.

--------------------------------------------------------------------------------------------------------------


방금 저녁 먹고 오다 어제 그 환자를 만나게 되었다. 휠체어 탄체로 나와서 남편분이랑 이야기 하고 있드라~
방긋 웃으며 나에게 고맙다 말하는 그 환자를 보며 괜찮아지셔서 다행이에요라고 말을 건네고 왔지만...
왠지 어제 새벽 안절부절하던 내모습이 생각나 씁쓸했다.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ain and again  (0) 2010.03.01
결혼식 사회를 보게 되다... (보고 와서~)  (2) 2010.02.26
두드러기와 수두  (0) 2010.02.23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라는 말...  (2) 2010.02.21
아이콘 만들기는 참 어렵다.  (2) 2010.02.20
첫발을 내딛으며...  (0) 2010.02.20
by 깔쌈한 자바리 2010.02.21 18:49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10.02.27 10: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 와중에 스펠 오타 났다고 딴지 걸면...자바리님께 한대 퍽-맞..던가 미움을 맏..을까요?
    (아무래도 잠시 가졌던 직업병일지도, 한글 오타는 못봐도, 영어 오타는... "s...u...")

    사실 한국 doctor들에게는 그렇게 좋지않은 감정을 갖고 있어서...인지는 몰라도, 미묘한 느낌이지만.
    anyhow.
    선배분께서 하신 말씀은 저 역시도 ER에서 인턴을 했었을 때 굉장히 많이 들었던 이야기라서 내심 끄덕했어요.

    실력이 없다면 너는 세상에서 가장 악독한 가면을 쓰고 있는 살인자-일 뿐이라는. 말을,
    당시 교수님께서도 하셨었거든요. ... 생각해보면 거의 매일같이 들었는지도 모르겠어요.
    환자의 입장에서는 이유도 모를 살인을 당하는 것일수도 있다며, 자면서도 되새기고 배워라-랄까.
    ...
    생각해보면 MCAT을 보고 마지막까지 고민을 했었는데,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물론 그만큼의 책임도 뒤따르지만,
    참 부럽고 존경스러울만한 직업이라고 생각해요. 싱긋.
    그런 의미에서, 화이팅!을 외쳐봅니다. 꺄울.

    (한편으로는 의대를 갔었으면 과연 새벽3시가 존재할까 모르겠어요. 쿡)

  • Favicon of https://www.jabari.co.kr BlogIcon 깔쌈한 자바리 2010.02.28 09:21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이구 얼른 수정했습니다 ㅋㅋ

    우와~ 도대체 린아님은 손대지 않은게 없어보여요~ 거짓말 조금 보태면 경험만 따지자면
    낼 모레 환갑이라 해도 믿을듯~

    아마 린아님은 어떤 길을 택하셨든 거기서 Best of Best를 하셨을거 같다는~
    물론 의대가셨어도 새벽3시 존재 했을거라고 전 믿슴다~ㅋㅋ

    그럼 저도 회이팅!!!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