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가지 않을것 같았던 4개월이 지나고 내일 부터 새로운 part 로 간다.

바로 andrology...

 

처음 도는 파트이기에 기대만큼 긴장도 크다.

 

andrology part  철칙이 있다.

 

1. 옷 차림은 단정히...

   --> 지금 까지는 수술복에 가운하나 걸치고 종횡무진 다녔다면 이제부터 4개월은 정장에 타이 갖추어 입고 가운을 입어야

         한다. 안그래도 땀이 많은디...

         비 오듯 하겠구먼~

 

2. 교수님의 연락에 즉각 반응. 그리고 항상 답을 하자.

  --> 모 해야지 ^^

 

 

그 밖에는 모 외래보고 수술방 들어가고 하는일은 동일할거고...

 

안드로만의 몇가지 시술이나 기계사용법은 일단 한번 오티받았으니....

 

 

그래도 안드로는 전공의가 많던 시절도 1명이 돌았기에...

 

크게 찌는 일은 없을듯 하다.

 

*^^*

 

뽜이팅~

 

 

이상 설레임을 안고 키보드를 두드리는 자바리였습니다.

'Urologist > R3'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양병원에 비뇨기과가 필요하다?!  (0) 2013.10.15
Andrology의 세계로...  (1) 2013.06.30
간만에 들어왔네요. 휴면해제라...  (0) 2013.06.08
by 깔쌈한 자바리 2013.06.30 22:59
  • Favicon of https://its3am.net BlogIcon RynnA 2013.09.29 22:42 신고 ADDR EDIT/DEL REPLY

    ... 다 휴먼블로그 중이시래! ㅜ
    새벽3시에 돌아와, 옛 포스팅들을 읽으며 덧글에 남겨주신 링크로 -
    인사다니고 있는 린아입니다.

    4개월씩.이시면 지금 andrology도 끝나셨을려나..싶기도 한데. 여튼.
    잘... 지내고 계시죠??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