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일이기도 한 2월 14일... 그리고 설날이었던 그날...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치러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전에서 세명의
한국 국가 대표선수들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금, 은,동 다 따는거 아냐? 라며 조금은 이른 기대반, 안도감을 가지고
TV를 보고 있었다. 그리고 오노역시 결승전에 있는 것을 보고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을 떠올리며 TV에 집중
했었다. 결과는... 한국의 이정수선수가 금매달, 오노가  은매달을 땄다. 이럴수가~럴수가...

  사실상 오노의 메달 획득은 행운 그 자체였다. 이렇게 허무할수가...
결승선은 반바퀴도 안남았었고... 그냥 고고싱만 하면 차례대로 이정수- 금  성시백- 은 이호석- 동이었었는디...
이호석선수와 성시백선수가 걸려 넘어지면서 4위였던 오노는 어의없게 은매달을... 
어찌되었던 우리 선수들의 실수인지라 별 할말은 없지만 경기가 끝난 직후 “레이스 막판에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 올림픽때 처럼 또 다른 실격이 나와 한국 선수들이 모두 떨어지길 희망했다.”는 오노의 말에는

싱아형을 부르고 싶다는~


그런데 반대로 생각해보면 우리에겐 반칙왕, 오노스럽다라는 등의 말을 만드는 등, 많은 욕을 먹는 그지만 미국에선
우리와는 180도 다른 평가를 받을것임은 자명하다. 세 차례 동계올림픽에서 총 7개의 메달(금2, 은2, 동3)... 이건 모
동계올림픽의 영웅아닌가...
이쯤되면 재밌는 상상을 해본다. 만약 오노가 우리나라 선수 였다면?
과연 어떠하였을까...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의 하면 불륜이라는 말이 이럴때 쓰는 말이었던가.

모 암튼 그렇다고 오노를 인정해주고 싶은 맘은 절대로 없다.

모 라디오 방송에서 이런 말이 나오드라... 미국에서 오노는 빙상계의 신, 얼음계의 신 아니냐고...
그래서 이렇게 불러주자 하드라~ 
얼음계의 신 해서...  얼음 빙 + 신신  =  빙신....  빙신 오노


사진은 2002년 당시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보여주었던 오노 세레머니이다. ㅋㅋ



ps//근데 동성이형은 모하시고 계시는겨~ 쩝....
by 깔쌈한 자바리 2010. 2. 23. 1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