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에 5살 된 여자 아이를 데리고 엄마가 응급실로 왔다. 엄마는 이 병원 간호사라 하드라.
엄마의 말에 따르면 3일전 부터 한 두개 두드러기가 나더니 오늘 저녁부터 확 퍼진다고 하드라. cc는 가려움.
그것 빼고는 별문제 없다하고... 배에서 목, 팔, 다리로 퍼지는 중이었다. 등을 보니 빠바바박 보기에도 가렵게
많이 나있었고 몇게는 터져 있드라. 저절로 터진거냐고 묻자 애기 엄마왈, 원래 그냥 들어가는데 애가 긁어서
그렇다고 하드라. 혹시 홍역아니냐고 물어보던디... 기침, 콧물도 없고 눈도 괘않고 귀뒤보니 괘않아 홍역은
아니라고 말해주고...
 홍역은 완죤 전형적인 증상이 나오므로 특징적인 임상증상으로 진단한다.
 홍역 암기법 - 홍삼씨 먹고 코풀면 귀두부터 발기한다. 침착히 벗겨라 -  선대부터 내려오는 족보~

사실상 등을 보았을때 수두가 떠올랐다. 수두의 가장 흔한 임상 증상이 새로 생기는 것부터 농이 차있는것,
사멸하는 것까지 모든 발진을 동시에 볼 수 있다는 것 아닌가. 그리고 중심에서 가장자리로 퍼지는 것또한...
그런데 수두면 보통 발진전에 감기기운 처럼 열이 좀 나는게 보통인디 엄마왈 열같은거 안났다고 하드라.
그래서 결국 두드러기로 보고 처방했다는...
글구 낼 소아과 왜래로 가보시라고 하고~

그 다담날 새벽에 4병동에 할베 소변 안나와서 빼주러 올라갔더니 간호사 스테이션에 어제 그 아이 엄마가 
근무하고 계시드라.
인사하며 애기 잘 있냐고 괘않아요? 하자 엄마 왈...
애기 수두라고... ㅡㅡ;

ㅠㅠ

------------------------------------------------------------------------------------------------------
수두에 대해 살펴보자.

호흡기 비말 감염, 직접 전파, 호발연령 1~4세

- 감수성 있는 사람에게 65~86%에 전파

- 잠복기 약 2주

- 발열, 권태감, 식욕부진, 두통, 복통 등이 하루 이틀 정도 나타난 후 발진(얼굴, 몸통 → 사지로)

- 반점, 구진, 수포, 농포, 가피 등 모든 발진을 동시에 관찰할 수 있음

- 치료 : 합병증이 없으면 항바이러스제는 필요없음

- acyclovir를 투여할 적응증

13세 이상의 환자

12개월 이상 중 만성 피부질환이나 만성폐질환

부신 피질 호르몬이나 아스피린 사용 환자

가족내 전파로 발생한 경우 24시간 내 시작

- 아스피린 금기 : 레이 증후군

- 예방 : 12~15개월에 1회의 수두 백신(약독화 생백신)

- ZIG/VZIG : 면역저하자, 임산부, 신생아에서 접촉 4일 이내 근주


                                                                                                                                                      reference 해리슨 17판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ain and again  (0) 2010.03.01
결혼식 사회를 보게 되다... (보고 와서~)  (2) 2010.02.26
두드러기와 수두  (0) 2010.02.23
실력없는 의사는 살인자라는 말...  (2) 2010.02.21
아이콘 만들기는 참 어렵다.  (2) 2010.02.20
첫발을 내딛으며...  (0) 2010.02.20
by 깔쌈한 자바리 2010.02.23 1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