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25-28일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기 위해 알펜시아를 다녀 왔다.

작년 하이원에서 기억이 너무 좋아서...
하지만 멀어서 힘들었기에...

이번엔 3박4일로 계획을 잡았다

2일은 알펜시아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1일은
알펜시아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가격은 인터컨티넨탈이 조금 더 비쌈


우선 둘다 기본방에 트윈베드를 잡았는데~

베드는 홀리데이인이 같은 트윈인데도 좀 더큼
다만 인터컨티넨탈은 침대 아래 붙어서 받침대(?)
같은게 있어서 양말 같은거 신기에는 좀더 편함

윗 사진이 홀리데이인
아래사진이 인터컨티넨탈


홀리데이인 아침조식은 난 so so
다만 매일 일부 메뉴가 바뀜
미역국이 미소되장국으로
갓김치가 오징어젓으로 등등

아! 갓김치 진짜 맛있음
알펜시아 갓김치 맛집임



야외 바베큐 하는데 꽤 괘않음
1부 5-7시
2부 7-9시
예약 안하면 자리 없음~
맥주 엄청 시원하고 와인도 가격대비 굿임



워터파크는 하이원이 완젼 갑!!!
그래도 알펜시아 재밌는것도 많고 아주 만족스럼


이상 6시간 이상의 운전에 다리에 힘이 풀려버린
자바리 이었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9.07.29 00:39

학회나 심포지움이 호텔에서 주로 열리는 편이라...
아주 자주는 아니지만 한달에 한번 이상은 호텔을
가는듯 하다.

개인적으로 느끼는 장단점을 끄적거려보고자 한다~


이번에는 인천 하얏트를 갔다 왔는데...
모 인천에 사시는 분들이야 잘 아시겠지만

저는 부산에 살아서리 ㅎㅎ

부산에서는 김포공항가서 택시 타시는 것이
젤 편하실듯 하다 (택시비는 대략 4.5-5)

여기서 west 와 east 두개의 동이 있어서 머무시는
방이 어느쪽인지 확인하시고 가시는 것이 편하실듯
(두개의 동이 아주 멀지는 않지만 좀 걸으셔야 한다는~)

저는 west 에 묶었고 트윈 이었습니당~



제게 좋았던 점

1. 물이 엄청 크드라!!!


1.5L ㅋㅋㅋㅋ 대박!

2. 아이폰 있으신 분들은 충전하면서 음악도 듣고...
(저는 음악 듣는걸 좋아해 항상 작은 스피커나
해드폰을 항상 가져 다니거든요)



3. 아침 조식... 미역국도 있드라
(저번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액스는 조식이 완전
For the foreigner / to the foreigner / by the foreigner 분위기의 스타일이었음. 한식 거의
없었음. 저번 힐튼은 김치찌개까지 있드만!)

여기도 기본적으로는 서양식이 주지만 그래도 미역국
있음



제게 별로 안좋았던 점

—> 주변 시설 거의 전무함. 그냥 호텔에서 다 해결
하신다 생각하면 편할듯


이상 미역국 두그릇 먹고 좋았던 자바리 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9.04.21 12:30

2019년 3월 13일 - 18일

비뇨기과에 양대 산맥인 두개의 국제 학회가 있다
EAU 와 AUA 인데...

이 두학회에서 발표되고 정해진 guide line 이 세계
모든곳에서 통용되는 guide line... 즉 지침서가 된다.

1년에 한번 개최되는데 EAU는 보통 3월에 AUA는
보통 5월에 개최된다

이번 EAU에 abstract 이 accept 되어 발표차 참석하게
되었고, 공부도 열심히 하였고 오후에는 주변 관광지를
구경 하였다

바르셀로나는 2번 째였지만... 설레임은 여전하였다

​그중 2년전에 보았을때보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더욱 멋져 보였고 조금 더 완성된 부분이 보였다

2017년


2019년
​​



여담으로 가우디가 마차에 치었을때 그의 남루한
옷차림에 노숙자인 줄 알고 방치되어 있다가 뒤늦게 발견
되어 병원으로 옮겼지고.... 결국 사망했다는 사실에는

100년전이나 지금이나 그 사람의 됨됨이 보다는
겉모습이 한 사람을 판단하는데 굉장히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쓸쓸한 마음을 감출수는
없었다

아쉬운 맘을 감출길이 없는 자바리 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9.04.10 19:40

안녕하세요~


우선 이글은 크림슨 리조트의 흡연실에 관한 정보 입니다.

담배 안태우시는 분들은 살포시 글을 내려 주세요 ^^


작년 7월 23일 부터 필리핀의 현 대통령께서 "담배와의 전쟁" 이라면서 강력한 금연 정책을 실시 하였답니다.




필리핀.... 한떄만 해도 담배에 대해 굉장히 자유로운 곳이었지만 이제는 꼭 지정된 장소에서만 태우셔야 합니다.


만약 이를 어길시...



 첫번쨰 적발시 - 2000페소 or 1일 구금

 두번째 적발시 - 3000페소 or 2일 구금

 세번쨰 적발시 - 5000페소 or 3일 구금



이거 장난아니죠... 




세부에 있는 크림슨 리조트.

가족끼리 혹은 연인끼리 많이 가실텐데요.


3단 수영장도 완공되어서 꽤 괘않구요.

한때는 흡연구역이 아예 없다가 이번에 한곳 생겼답니다.


다른 블로그 보면 크림슨 리조트에 대해 소개글은 많은데 흡연실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없어서...

여기 저기 찾아 해맸답니다.



그럼 어디냐면~~~~


"우선 2층에 있구요. 가장 편하게 가시는 길은 로비에서 나오셔서 오른쪽으로 길을 따라 가시면 워크샵 같은것을 하는 Hall 이 있는데요. 바로 그 앞에 있습니다. 

문열고 들어가시면 마치 베란다 같이 되어 있구요."


테이블2개랑 의자가 놓여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생긴 재떨이가 반겨 주실 겁니다.

(참고로 저 꽃은 직원이 저렇게 데코를 해놓았드라고요.)





도움이 되셨기를 바라면서.......



                                                이상  애연가 자바리 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8.02.09 17:08


이제 항공권 준비도 끝났고...

(보통 항공권 결제가 이루어지면 이메일을 통하여 E-ticket 이란 것이 오게 된다. 이것을 print 하여 꼭 가져가야 함을 명심하자.)


인천 국제 공항으로 가는 날이 되었다.


설마 국제선을 타러 김포공항으로 가시는 분은 없을것이라고 믿는다.



서울지역의 경우 공항버스를 타거나 지하철을 타면 모 별다른 어려움이 없으시겠으나 내같은 경우는 부산이라...


즉 서울이 아닌 지방의 경우는 국내선 비행기를 타고 가는 방법과 KTX 를 이용하여 가는 방법이 있다.

하지먼 차 시간이 자주 있는것이 아니므로 사전에 확인을 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 인천국제공항을 운행하는 KTX는 경부선 12회, 호남선 4회, 전라선과 경전선이 각각 2회씩, 하루에 총 20회(상행 10회, 하행 10회) 운행 중이다."



e-ticket 도 준비되었고 공항도 도착했고...


출국수속을 하기전에 해야하는 것으로 이제 환전과 로밍하는 일만 남았다.


환전 --> 보통 공항 은행에서 환전을 많이 하게 되는데.... 미리 시내은행에서 환전을 하는 경우대게 50% 정도

             환율우대를 해주고 주거래 은행일 경우는 많은 우대를 해준다. 일부 은행의 경우는 300불 이상일 경우

             에는 여행자 보험도 들어준다.


             환율우대쿠폰이 자주 나오므로 이용하도록 하자. 인터넷등을 통해 쉽게 구할수 있다.


             인터넷 환전을 이용할 수 있는데 인터넷으로 신청하고 공항에서 수령을 하는 방법이다.

             시중은행에 가는 번거러움가 공항은행에서 환전할때보다 우대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분들이 선호

             하는 방법이긴 하나 인터넷 환전의 경우는 바로 돈을 입금해야 하며 통장에서 돈이 나갔는지 확인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 신청은 되었는데 최종단계까지 처리가 되지 않아서 곤란을 겪는 경우가 왕왕 있다.



그럼 내는 어떻게 했는가?

모 ... 당일 공항가서 환전했다. ㅋㅋㅋ 



로밍의 경우는 해외에서 로밍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데이터를 사용할 경우 요금폭탄을 맞을 수 있기에 꼭 하기를 강추 드린다. 해외에서 카메라로만 사용하려는 분들도 부주의로 데이터를 사용하게 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출국전 공항에 있

는 각 로밍센타에서 차단서비스를 신청하고 가시는 것이 안전할것이다.


내는 어떻게 했느냐고?

모... 하루 만천언 인가 정액제가 있어서 신청했다.

호텔에서는 와이파이를 사용하였고~^^

내는 핸드폰과 아이패드를 가져갔었는데 아이패드를 로밍하시는 분들도 있드라. 생각해보니 꽤 유용한 방법이라고 생각이 든다.

오늘은 여기까지...




이상 아침부터 일찍 눈이 떠져서 방황하고 있는 자바리 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4.10.31 05:34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10.31 07:15 신고 ADDR EDIT/DEL REPLY

    김포공항도 국제선 있어요. 일부 아시아권이기는 하지만요 ㅋㅋㅋ 부산발 ktx가 인천공항까지 바로 들어가는 건가요? ktx가 인천공항까지 들어간다는 사실은 전혀 몰랐어요.^^;

  • Favicon of http://jabari.co.kr BlogIcon 자바리 2014.11.01 07:20 ADDR EDIT/DEL REPLY

    아 그렇군요. 김포가 국제선 있는줄은 몰랐네요.

    부산발 KTX 인천공항까지 바로 들어가는 차 있습니다.
    저기 써논 차편이 있구요.
    하루에 차편이 정해져 있으니 시간 확인해보시길 바래용~ ^^

일단 해외 여행을 간다면 항공권 준비가 가장 우선이지 않나 싶다. 

항공권의 경우 정말 가격차이가 많이 나므로 잘구한 항공표 하나 열 호텔 절약 안부럽다.

즉, 항공원 하나 저렴하게 구입하는 것이 호스텔을 전전 하지 않고 호텔을 떡 잡아도 경비면에서는 더욱 절약이 된다는거

 

브라질 (남미) 의 경우는 표를 알아보는것이 다른 나라에 비하여 쉽지가 않다.

직항이 대한항공에 하나 있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고....

 

그래서 알아보았던 사이트들을 올려본다.

 

우선, 각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조회를 해보고 (promotion 등이 왕왕 있다)

그 다음 저 아래 세곳 정도 검색해보면 꽤 괘많은 정보(?)를 구할수가 있다.

 

일단 브라질의 경우 150 전후에 구하면 상당히 excellent 하게 구입한것임을 기준으로 하자.

 

 

남미의 대명사 란항공

http://www.lan.com/sitio_personas/country_selector/country_selector.html

 

아메리카 항공

http://www.american-airlines.co.kr/intl/kr/index.jsp?locale=ko_KR

 

카타르항공

http://www.qatarairways.com/kr/ko/homepage.page

 

캐쎄이 퍼시픽 항공

http://www.cathaypacific.com/cx/ko_KR.html

 

루프트한자 독일 항공

http://www.lufthansa.com/online/portal/lh/kr/homepage?l=KO

 

 

 

클럽리치투어항공

http://www.clubrichtour.co.kr/tour/main.asp

 

스카이 스캐너

http://www.skyscanner.co.kr/

 

비욘드 코리아

http://www.americatour.co.kr/

 

 

 

다음은 브라질을 가는 경우 크게 미국을 경유하는 비행기와 두바이를 경유하는 것으로 크게 나누어 진다.

두바이를 경유할 경우는 별다르게 준비할것이 없으나 미국을 경유할경우는 ESTA 를 꼭 준비해야 한다.

 

 

 잠깐 ESTA 란 ?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국 현황(총 35개국)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국 현황(총 35개국)
지역 국가명

아시아(4개국)

대한민국, 브루나이, 싱가포르, 일본

 

오세아니아(2개국)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유럽(29개국)

네덜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라트비아, 룩셈부르크, 리투아니아, 리히텐슈타인, 말타, 모나코, 벨기에, 산마리노,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안도라, 에스토니아,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체코, 포르투갈, 프랑스, 핀란드, 헝가리

[네이버 지식백과]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미국 개황, 2009.6, 외교부)

 

 

 

ESTA 를 신청하여 승인을 받으면 90일까지는 비자 없이 체류할 수 있으며 한번 승인 받으면 2년간 유효하다.

단 전자여권이 있어야 신청할 수가 있다.

 

ESTA의 공식 홈페이지는

https://esta.cbp.dhs.gov/esta/

이곳으로 유사하게 홈페이지를 만들고 2-3배 가격을 붙여먹는 곳이 많으니 조심하자.

 

영어를 못한다고?

 

홈페이지에서 한국어를 누르면 친절하게 한국어로 다 나오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단 여기서 승인 안되면 대사관 면담해야한다는것~

(ESTA 거절후 일정 시간 지나서 다시 해보면 안되나요?  이미 거절이라는 결과가 나왔으므로 다시 해보아도 승인이 안납니다.)

 

승인된 ESTA는 출력하여 미국 immigration 에 여권과 같이 보여주도록 하자.

 

 

오늘은 여기까지......

 

 

정리하자면

 

1. 비행기 값에서 거의 전체  여행비용은 쇼부가 난다.

   (3개월 전 정도가 대게 가장 저렴하며 하루에도 몇번씩 가격이 천차만별이므로 저기 사이트들은 한번씩을 방문해보자.)

 

2. 미국을 경유하는 경우 ESTA 를 꼭 신청하자.

  

이상 "적을할만 하니 돌아가라고" 의 자바리였습니다.

 

 

 

 

by 깔쌈한 자바리 2014.10.26 22:20

작년 이탈리아에 이어서 올해 브라질로 학회를 다녀왔습니다.

 

적응할만 하니 어느덧 귀국일이네요.

브라질 갈 준비를 하면서...

 

여러 책도 찾아보고 여기저기 웹사이트도 돌아다녀 보았는데...

느낀 결론은 다른 곳에 비해서는 정보가 많지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다들 어디가면 좋다. 이런식인데...

썡초보인 저에겐 그럼 거기엔 어떻게 가는지가 궁금한데...

이런 이야기는 없어서리~

 

그래서 제가 준비하면서 얻은 여러 정보나 일주일간 갔다오면서 느꼈던 것들에 대해서 기록을 남겨 보려합니다.

 

아마 저처럼 남미에 처음 가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래용~

 

 

 

 

by 깔쌈한 자바리 2014.10.26 21:30
| 1 |